HOME > 분만센터 > 산전관리
 
 
고위험임신이란?
 
여성들의 사회적 지위 향상의 결과로 고학력, 전문직 여성 종사자가 늘어나면서 결혼시기가 늦추어지는 사회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와 함께 초산 연령도 늦어져 30세 이후에 초산을 경험하는 여성들이 눈에 띠게 늘었습니다. 고령 초산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고령에 따른 부작용이나 위험 요소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임신의 약 20-30%에서 임신 또는 기존의 질병으로 인하여 모체나 태아가 심각한 위험에 빠지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임신을 고위험 임신이라 합니다.
 
고령 임신의 문제점
 
ㆍ자연 유산이 될 확률이 높습니다
자연 유산 될 확률이 평균 12-15 % 라면 35세 이상의 임산부가 유산할 확률은 20 % 로 높게 나타납니다.
철저한 정기검진과 임산부의 안정이 필요합니다.

ㆍ다운증후군 발생률이 높아 집니다
여성의 나이 35세를 넘어서면 모체와 난세포가 노화되기 시작해 난자의 염색체에 이상이 생길 수 있는데, 35세 이상 고령 임신부 365명당 1명꼴로 다운증후군 등의 염색체 이상으로 인한 기형아가 발생합니다.

ㆍ면역성이 떨어집니다
여성은 20대 후반부터 노화가 진행돼 30대에 들어서면 신체기능이 월등히 떨어지기 때문에 고령 임신을 하게 되면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며 임신으로 인한 합병증의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ㆍ부종이 심합니다
나이가 많은 임신부일수록 얼굴, 눈, 손, 발등에 걸쳐 몸이 붓는 현상이 자주 나타납니다. 그냥 방치할 경우 임신중독증이 될 수 있으므로 체중관리에 신경을 쓰고 적당한 운동을 합니다.

ㆍ자연 분만이 힘듭니다
나이가 들면 자궁경부가 단단해져 분만 시간이 길어집니다. 하지만 고령 초산이라고 해도 임산부마다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건강 상태에 따라 얼마든지 자연 분만도 가능합니다.
 
고 위험 임산부로서 정밀 진찰을 받아야 하는 경우
 
ㆍ20세 미만 또는 30세 이상의 초산모
ㆍ35세 이상의 산모
ㆍ5번 이상의 경산모
ㆍ전신 비만 산모 및 신장 154 Cm 이하의 산모
ㆍ반복 유산(습관성 유산), 사산, 조산의 경험이 있는 산모
ㆍ선천성 기형아를 낳은 경험이 있는 산모
ㆍ제왕 절개 수술 등 자궁 수술을 받은 적이 있는 산모
ㆍ전번 임신 때 태반 조기 박리, 전치 태반, 산후 출혈이 심했던 산모
ㆍ3도 회음부 열상, 자궁 경관이나 골반 수술 경험이 있던 산모
ㆍ심장질환, 당뇨병, 고혈압, 갑상선 질환 등의 질병이 있는 산모
ㆍ다태임신, Rh 음성 산모, 태아 성장 지연 등이 있는 산모
ㆍ산부인과 의사의 진료시, 고 위험 산모로 진단 받은 경우